놀이로서의 제작, 노동으로서의 제작, 사회적 운동으로서의 제작

​국립현대미술관은 (2014)에 이어 2015년을 여는 첫 번째 디자인 전시로 을 준비했다. 1부가 미술관 소장품 연구를 바탕으로 디자인과 예술 장르 전반에서 사물을 사유화하는 각자 나름의 규범들을 소개했다면, 2부에서는 사물과 창작자의 관계 맺기에서 ‘제작(만들기)’라는 지점과 그 행위들에 주목한다.

는 손(혹은 새로운 기술)을 사용하는 제작(노동) 행위를 사유화함으로써 사물 혹은 사람들과 맺는 관계망에 근본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시각 예술 노동자들과, 이러한 삶의 실천적 문제들에 관심을 기울이는 문화 연구 및 기록 생산자들의 작업 결과물들을 포함한다. 여기에는 제작을 통해 노동, 도시, 환경과 관련한 사회적 문제들을 새롭게 재편하려는 작은 실천들과 비평적 접근도 살펴본다.

그러나 ‘제작’의 의미를 재정립하거나 제작 문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려는 것은 아니다. 는 개개의 삶의 실천적 문제들에 만연해 있는 합리적 관점에 준거한 삶의 태도를 돌아볼 것을 촉구하며, 나아가 문화적, 사회적, 기술적 측면에서 ‘제작’이 지니는 함의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I 지역성과 제작문화
염승일, 김상규, 인사이트씨잉(조성배, 나광호, 이정훈, 최형욱), 박경근

II 기술과 만들기
최태윤, 송호준, 미디어버스(구정연, 임경용) x 신신(신동혁, 신해옥), 디디랩 (신믿음, 이재옥), 토머스 트웨이츠

III 제작 공동체
리슨투더시티(박은선, 권아주, 정영훈, 김준호), 청개구리 제작소(최빛나, 송수연, 김송희), 다이애나밴드 (신원정, 이두호), 이광호 & 서플라이 서울(김진식, 이상혁, 최정유, 플랏엠, 네임리스 건축), 제로랩 (장태훈, 김동훈, 김도현)


Making as Play, Labor, and Social Movement​

Following Objectology I : Design and Art held in 2014,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Korea presents Objectology II: Make as its first design-focused event for the year 2015. The event consists of two parts: the first part reveals to viewers the norms by which objects are privately owned in various design and art genres through studies of museum collections; and the second focuses on the topic of “making” and the activities involved in makers’ relationships with objects.

Objectology II: Make privatizes the act of making (labor) by refocusing our attention on practical work done with human hands. The show spotlights the works of visual artists who have vested interest in the relational networks formed between objects and people, and explores the studies of cultural researchers and producers of written records who are interested in the practical issues related to such relational networks. Creative and critical approaches are taken in the act of reorganizing social problems through artistic production.

However, the show is not an attempt to recreate the meaning of “make” itself, nor is it a platform upon which a plan for a new culture of production enters the discourse. There is no infatuation with the visual accomplishments of the “Maker culture” in which structural devices are created based on locality. Objectology II: Make rather encourages viewers to take a more pragmatic approach—inviting them to adopt the practical, problem-solving methods employed in everyday life. The show also seeks to analyze the implications of “making” from socio-cultural and technological perspectives.

I Regionality and the Maker culture
YOMSNIL, Sang-kyu Kim, Insightseeing (Seongbae Cho, Na Kwang Ho, Jung Hoon Lee, Heong-uk Choi), Kelvin Kyung Kun Park

​II Technology and the Act of Making
Taeyoon Choi, Hojun Song, mediabus x Shinshin (Helen Ku, Kyung Yong Lim) x (Haeok Shin, Donghyeok Shin), DDLAB (Mideum Shin. Jae Ok Lee), Thomas Thwaites

III Maker Community
Listen to the City (Eunseon Park, Ah-ju Kwon, Young-hun Jung, Junho Kim), Fab Coop (Bittna Choi, Sooyon Song, Songhui Kim) , dianaband (Wonjung Shin, Dooho Yi), Kwangho Lee & Supply Seoul (Jinsik Kim, Sanghyeok Lee, Jungyou Choi, flat.m, Nameless Architecture) , zerolab (Taehoon Jang, Donghoon Kim , Dohyun Kim)